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기업
LoL 유저 충격에 빠뜨린 '미니언 게이트'…11년만에 수정된다[오지현의 하드캐리]
LoL 양 진영 대포 미니언 사거리 실험 영상 /유튜브 채널 ‘Vandiril’




“대칭 구조의 맵에서 팀전을 치르는 경기에서 기본 세팅된 봇의 공격 범위가 알고 보니 달랐다. 이는 ‘버그(개발 상의 오류)’였고, 무려 10년이 넘는 기간 동안 발견되지 않았다. 그 사이 수많은 유저들은 ‘기울어진 운동장’ 위에서 수없이 ‘랭크 게임(점수가 매겨지는 게임)’을 치렀다. 글로벌 프로 리그 역시 마찬가지였다.”

지난달 28일, 게임 역사에 길이 남을 거짓말 같은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바로 ‘리그 오브 레전드(League of Legends·LoL)’ 블루 팀 대포 미니언 사거리가 레드 팀보다 7% (300:280)가량 길게 설정됐다는 사실이 게임 출시 10년 하고도 9개월 만에 발견된 겁니다.



롤, 11년간 미니언 사거리 차이 방치
‘Caenen’이라는 닉네임을 사용하는 인터넷 커뮤니티 ‘레딧’ 유저 게시글이 모든 걸 바꿔놨습니다. Caenen은 “레드 팀 대포 미니언은 블루 팀 대포 미니언보다 공격 범위가 20 낮다(알파 출시 이후 11년간)”는 게시글을 통해 이 같은 사실을 공개했습니다. 이 유저는 유닛 데이터를 살펴보던 중 이 같은 사실을 우연히 발견했다고 합니다.

현지 라이엇게임즈 직원은 “우연히 지난주 월요일(7월20일)에 이를 발견했고, 여러 번 사거리 수치가 맞는지 확인해봤다”며 “버그가 알파 시절부터 유지됐다고는 아무도 생각하지 못했다”며 버그의 존재를 인정했습니다. 알파란 소수의 일반 사용자가 테스트하는 ‘베타 버전’ 출시 전, 개발자를 대상으로 내부 테스트를 거치는 단계를 의미합니다. 사실상 LoL의 탄생 단계부터 이 버그가 존재했다는 겁니다.

LoL 양 진영 대포 미니언 사거리 실험 영상. 이 유튜버의 실험 결과 인간 플레이어를 배제한 라인전 33번 중 블루 팀이 23번 승리했다. /유튜브 채널 ‘Vandiril’


이에 유저들은 즉각 대포 미니언을 활용한 각종 실험에 돌입했습니다. 한 유튜버가 실험 결과 인간 플레이어가 개입하지 않는 라인전 상황에서 블루 팀은 23번 승리했으나, 레드 팀이 이긴 건 10번뿐이었습니다. 블루 팀 승률이 2배가 넘는 겁니다.

LoL은 포탑을 부숴 골드를 얻고, 상대 넥서스를 최종적으로 먼저 파괴하는 팀이 승리하는 게임입니다. 미니언을 잘 잡아서 챔피언의 능력치를 상대방보다 빨리 향상시키고, 각 라인을 밀어 전선을 형성하는 ‘라인전’을 영리하게 운용하는 게 LoL의 핵심입니다. ‘스노우볼(눈덩이)’라는 용어가 있을 정도로 이 라인전은 ‘한타(전면전)’의 향방, 나아가 게임의 승패를 결정짓는 요소로 작용합니다.

5일 10.16패치 통해 수정한다지만
유저들의 충격은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커뮤니티에서는 이를 대형 정치비리 사건을 일컫는 ‘게이트’에 빗댄 ‘미니언 게이트’라는 우스갯소리가 나오기도 했습니다. 2009년 10월 출시 후 10년이 넘는 기간 동안 PC게임과 e스포츠의 왕좌를 지켜온 LoL이라서 여파는 더 컸습니다. 운영사 측이 발견하지 못한 버그를 한 인터넷 커뮤니티 유저가 우연히 발견했다는 것도 충격을 키웠습니다.



‘페이커(본명 이상혁)’ 선수가 지난 4월25일 서울 종로구 롤파크에서 펼쳐진 ‘2020 LCK 스프링’ 결승전에서 젠지 e스포츠를 3대 0으로 누르고 우승한 뒤 T1 팀원들과 함께 우승컵을 들어올리고 있다. /라이엇게임즈


특히 그간 ‘기울어진 협곡’ 위에서 치러진 게임에 대한 문제 제기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게임 전문지 ‘디스이즈게임’이 전적 분석 플랫폼 ‘오피지지(OP.GG)’로부터 데이터를 받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솔로 랭크에서 149개 챔피언 모두 블루 진영 승률이 50.9:49.1로 미세하게 높았습니다.

2020 LCK(롤챔스 코리아) 스프링 정규시즌을 기준으로 분석했을 때, 프로게이머의 승률 역시 같은 경향을 보였습니다. DRX와 그리핀 등 일부 팀의 승률은 블루 진영에서 레드 진영에 비해 20% 이상 높게 나타나기도 했습니다.

라이엇게임즈 관계자는 “의도된 설정이었는지 정확하게 파악하기는 어렵지만 블루 진영 대포 미니언이 레드 진영 대포 미니언에 비해 사거리가 20 더 길게 설정되어 있었다는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LoL 개발팀에서 수 차례 실험을 통해 검증한 결과에 따르면, 양 진영의 밸런스에 의미 있는 영향을 미칠 정도의 차이는 아니라는 것이 확인됐다”고 설명했습니다.

LoL ‘소환사의 협곡’ 맵 이미지. 블루와 레드 양쪽 진영으로부터 상대 편으로 라인이 뻗어나가는 대칭 구조로 이뤄져 있다. /라이엇게임즈


버그와 함께 치른 프로경기 어쩌나
물론 LoL이라는 게임에는 ‘선픽(챔피언을 먼저 고르는 것)’, ‘밴픽(특정 챔피언을 상대 팀이 선택하지 못하도록 하는 것)’ 등 양 팀 간 전술에 차이를 줄 수 있는 수많은 변수들이 존재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포 미니언 사거리가 일정 부분 게임의 흐름에 영향을 미쳐왔다는 것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죠.

라이엇 측이 빠르게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만큼, 오는 5일 10.16버전 패치에 수정사항이 반영될 것으로 보입니다. 라이엇 관계자는 “라이엇 게임즈는 의도되지 않은 밸런스 이슈에 대해서는 게임에 미치는 영향이 크고 작음과 관계없이 신속한 대응을 최우선으로 하고 있다”며 “해당 버그는 즉시 수정됐고, 10.16 패치사항에 수정된 버그 항목으로 추가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럼에도 월간 활성 이용자 수(MAU)가 1억명에 달하는 인기 게임에서 이처럼 명백한 버그가 오랜 기간 수정되지 않은, 다소 황당한 사건이 발생한 만큼 논란은 한동안 계속될 것 같습니다.
/오지현기자 ohjh@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