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문화 · 스포츠문화
개성 출신 소장가, 김정희 '세한도' 국가 기증

추사 최고걸작 국립중앙박물관에

손창근씨 "아무 조건, 대가 없어"

추사 김정희의 ‘세한도’. /사진제공=국립중앙박물관




추사(秋史) 김정희(1786∼1856년)의 최고 걸작인 국보 제180호 ‘세한도(歲寒圖)’가 소장자의 뜻에 따라 국립중앙박물관에 기증됐다.

국립중앙박물관은 미술품 소장가인 손창근(91)씨가 지난 1월 말 박물관 측에 세한도 기증 의사를 전달해왔다고 20일 밝혔다. 세한도는 1844년 59세의 추사가 유배지인 제주도에서 그린 그림으로, 선비 정신을 오롯이 담은 문인화의 걸작으로 평가된다. 그림은 추사가 처한 물리적·정신적 고통과 메마름을 먹과 거친 필선으로 표현해냈다. 추사는 제자 이상적을 위해 이 작품을 제작했는데 세한도에는 ‘오래도록 서로 잊지 말자’는 뜻의 ‘장무상망(長毋相忘)’이 새겨진 인장이 찍혀 있다.

지난 2018년 손세기·손창근 컬렉션 기증식에 참석한 손창근씨. /연합뉴스




박물관 측은 작품을 소장해온 손씨가 올 1월 애지중지해온 세한도를 조건이나 대가 없이 기증하겠다는 의사를 밝히면서 “심사숙고 끝에 한 결정”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손씨는 2018년 11월에도 개성 출신 실업가인 부친 손세기(1903∼1983년) 선생과 자신이 대를 이어 모은 손세기·손창근 컬렉션 202건 304점을 국립중앙박물관에 기증한 바 있다. 컬렉션에는 1447년 편찬한 한글 서적 ‘용비어천가’ 초간본을 비롯해 추사의 난초 그림인 ‘불이선란도(不二禪蘭圖)’, 17세기 명필 오준과 조문수가 쓴 서예 작품, 겸재 정선의 ‘북원수회도(北園壽會圖)’ 수록 화첩 등이 포함됐다. 사정·김득신·전기·김수철·허련·장승업·남계우·안중식·조석진·이한복 작품과 오재순·장승업·흥선대원군 인장도 기증됐다.

이에 앞서 2008년에는 국립중앙박물관회에 연구기금 1억원을, 2017년에는 KAIST에 50억원 상당의 건물과 1억원을 쾌척했으며 2012년에는 서울 남산 2배 면적의 용인 산림을 정부에 기부하기도 했다.

국립중앙박물관의 한 관계자는 “기증자 손씨에 대해 서훈을 추진하고 있으며 기증 절차가 공식 마무리되는 시점에 세한도를 언론에 공개할 예정”이라며 “오는 11월에는 세한도의 의미와 가치를 공유할 수 있도록 특별전시를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상인기자 ccsi@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레저부 조상인 기자 ccsi@sedaily.com
친절한 금자씨는 예쁜 게 좋다고 했습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현대미술은 날 세운 풍자와 노골적인 패러디가 난무합니다. 위작 논란도 있습니다. 블랙리스트도 있더라고요. 그래서 제가 착한미술을 찾기 위해 뛰어다니고 있습니다. 미술관, 박물관으로 쏘다니며 팔자 좋은 기자. 미술, 문화재 전담기자입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