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증권종목·투자전략
[서경스타즈IR] 유진투자증권 'WM' 끌고 'IB' 밀고...상반기 순익 94% '폭풍성장'

자산관리전략 아트펀딩 등 특화

IB는 '한진칼 딜' 실적 효자 노릇

영업익도 628억으로 101% 늘어

2014년 이후 상반기 최대 실적

소비자보호부문 강화도 적극 나서

유진투자증권(001200)이 12월 결산법인으로 바뀐 지난 2014년 이후로 가장 많은 반기 순이익을 벌어들였다. 지난해 상반기에 비해 90% 넘게 늘어났다. ‘동학개미’라는 신조어가 나올 정도로 개인투자자의 투자 열풍이 강했던 가운데 독자적인 자산관리(WM) 전략을 꺼내 든 것이 유효했다는 평가다. 투자은행(IB) 부문도 한진칼 신주인수권부사채(BW) 딜 등에 힘입어 실적 효자 노릇을 톡톡히 했다.

27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유진투자증권은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으로 457억원을 거둬들였다. 지난해 같은 기간(236억원)에 비해 93.6% 증가한 수치로 2014년 12월 결산법인으로 바뀐 이후 최대 실적이다.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1.3%나 증가한 628억원을 기록했다.





유진투자증권은 올해 들어 개인투자자의 주식 투자 열기가 뜨거웠던 가운데 회사의 자체적인 WM 역량 강화 구상이 맞물리면서 실적 성장이 나타났다고 보고 있다. 유진투자증권은 지점 ‘특성화’를 내세워 프라이빗뱅커(PB) 중심의 WM 영업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4월 서울 강남·강동 5개 지점을 통합해 서울 강남에 출범한 ‘챔피언스 라운지’가 대표적이다. 이 센터는 ‘문화 특화 WM센터’를 표방하고 있는데 아트 펀딩 등 문화 관련 활동은 물론이고 문화 관련 금융상품도 선보이고 있다. 지난해 7월엔 ‘위워크프론티어점’을 설립해 스타트업·벤처 특화 프로그램을 운영하기도 했다. 유진투자증권은 오는 10월 명동·광화문 지점을 통합한 서울WM센터를 출범해 이 같은 점포 전략을 이어나간다는 방침이다.





기존에 강점을 보이던 해외주식 거래 서비스 역시 성장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에만 해외주식 자산·계좌가 지난해 한 해보다 각각 187.5%, 251.4% 늘어났다. 올해 2월 고객들의 편리한 해외주식 거래를 위해 국내외 주식거래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을 통합했으며 해외 상장지수펀드(ETF) 분석 등 해외주식 투자정보 서비스 및 해외 IB 투자 리포트 등 투자 콘텐츠도 순차적으로 도입 중이다.

IB부문도 성장에 기여하고 있다. 주식자본시장(ECM)·채권자본시장(DCM) 딜에서 호조를 보인 것이 그 예다. 올해 유진투자증권은 좋은사람들 유상증자, 한진칼 BW 딜을 주관한 바 있다. 유진투자증권은 언택트·플랫폼·구독경제·핀테크·4차산업 중심의 대체자산 발굴에 집중하고 지역재생·스마트팜 등 금융사들이 진출하지 못했던 새로운 기술영역에서 신기술조합을 결성함으로써 IB 부문 역량을 키워나간다는 방침이다. 지난해엔 IB 사업 확대를 위해 IB 본부를 IB 부문으로 격상하고, IB부문에 IB 사업추진팀과 대체투자팀을 신설하기도 했다.

소비자보호 부문 역시 강화하고 있다. 불완전판매를 방지하기 위해 지난해 마련한 ‘표준판매 프로세스’ 적용 상품을 펀드와 주가연계증권(ELS)에서 채권·전자단기사채·해외채권 등으로 확대한 것이 대표적이다. 유진투자증권은 지난해 금감원 미스터리 쇼핑에서 17개 증권사 중 유일하게 ‘우수’ 등급을 받은 바 있다. 고경모 유진투자증권 대표는 “새로운 증권사, 젊고 IT에 강한 조직, 글로벌 비즈니스 개척자로 유진투자증권이 거듭날 수 있도록 새로운 5개년 중장기 전략을 마련해 추진하고 있다”며 “초우량 장기 투자자산을 확충해 미래 성장의 튼튼한 초석을 닦는 동시에 고객들에게 더욱 신뢰받는 금융회사가 될 수 있도록 소비자보호와 정도경영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심우일기자 vita@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