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경제·마켓
넷플릭스 3분기 신규가입 4년만에 최저

220만명 그쳐...EPS도 1.74달러 불과

그나마 한국, 일본 가입자 늘어 부진 만회

아태지역, 전 세계 신규 가입자 46% 차지

한국에 8,000억 투자...韓 유료가입 330만명

넷플릭스의 올 3·4분기 성장에 한국과 일본이 일등공신 역할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AP연합뉴스




세계 최대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업체 넷플릭스가 올해 3·4분기 글로벌 신규 가입자 수 4년 만의 최저치 기록 등 부진한 실적을 나타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넷플릭스는 20일(현지시간) 3·4분기 실적발표에서 전 세계에서 신규로 220만명의 가입자를 유치했으며 1.74달러의 주당순이익(EPS)을 거뒀다고 밝혔다. 이는 당초 신규 가입자 수 340만명, 주당순이익 2.14달러를 예상한 월가의 컨센서스(실적 전망치 평균)에 크게 못 미친다. 특히 신규 가입자 수의 경우 올 1·4분기 1,500만명 이상을 신규 확보한 데 견주면 가입자 증가세가 크게 둔화했다. 다만 매출액은 64억4,000만달러(약 7조3,300억원)로 월가의 기대(63억8,000만달러)를 넘어섰다.





그나마 한국과 일본 등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신규 가입자 수가 늘면서 넷플릭스의 실적을 뒷받침한 것으로 나타났다. 로이터통신은 ‘한국 대중문화가 넷플릭스의 전 세계 성장을 이끌었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넷플릭스의 3·4분기 글로벌 신규 가입자의 46%를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차지했으며 이의 대부분이 한국과 일본 가입자였다고 밝혔다. 이 지역 매출액은 전년동기보다 66% 증가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넷플릭스의 한국 유료가입자는 지난 9월30일 기준 330만명이다. 넷플릭스는 2015년 이후 콘텐츠 공동제작 등에 거의 7억달러(약 7,970억원)를 한국에 투자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 결과 한국 창작자들이 참여한 드라마 70여편이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로 전 세계에 개봉됐고 31개 언어로 자막이, 20여개 언어로 더빙이 제공되고 있다.

/노희영기자 nevermind@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