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기업
엔씨, 윤송이 CSO 중심 리브랜딩 박차…"푸시, 플레이"로 미션 변경

12년만 회사 미션 개편…윤송이 CSO 타운홀미팅서 발표

'푸시, 플레이'는 기술혁신 향한 도전정신과 상상력 의미

엔씨소프트 경기도 판교 R&D 센터 전경. /엔씨소프트




엔씨(NC)소프트가 12년 만에 회사의 사명(使命)을 ‘푸시, 플레이(PUSH, PLAY)’로 변경하면서 리브랜딩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4일 엔씨에 따르면 윤송이 엔씨 최고전략책임자(CSO)는 지난달 19일 온라인으로 열린 타운홀 미팅에서 엔씨의 새로운 사명 ‘푸시, 플레이’를 발표했다. 윤 CSO와 그의 남편인 김택진 대표 등 발표자들은 자리에 모였고 직원들은 생중계로 행사를 시청했다.

엔씨의 새로운 슬로건 ‘푸시, 플레이’는 “뛰어넘다, 상상하다”라는 의미를 지녔다. ‘푸시’는 기술의 혁신을 이루는 도전정신을, ‘플레이’는 사용자 경험을 혁신하는 상상력을 뜻한다. 윤 CSO는 “CI(Corporate Identity)를 리뉴얼하는 과정에서 엔씨를 구성하는 수많은 가치가 궁극적으로 ‘기술과 혁신’을 지향하고 있음을 확인했다”며 “푸시와 플레이는 기술과 상상을 통해 즐거움을 추구하는 과정이자 고객에게 선사하는 즐거움 그 자체”라고 설명했다.



김택진 대표는 “기술이란 우리가 가능한 것의 경계를 끊임없이 푸시하는 것이고, 혁신이란 사람들이 함께 모여서 플레이 할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을 지속해서 만드는 것을 가리킨다”고 언급했다.

이는 2008년부터 엔씨의 사명이었던 ‘즐거움으로 연결된 새로운 세상’을 12년 만에 변경한 것이다. 브랜드 조직을 이끌고 있는 윤 CSO는 올해 1월 엔씨 로고를 개편한 데 이어 브랜드 미션도 변경하면서 엔씨의 브랜드 리브랜딩 작업을 주도하고 있다.

엔씨 측은 “리브랜딩 활동이 최근 여러 브랜드 시상식에서 수상하면서 노력이 결실을 보고 있다”며 “인공지능(AI) 시대에 도래할 윤리 문제를 다각도로 바라볼 콘텐츠를 지속해서 발행하는 등 한국 대표 게임 개발사 및 IT기업으로서 앞으로도 의미 있는 의제를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지현기자 ohjh@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