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중기·벤처
“코로나에 집이 노래방”···TJ미디어 유튜브 반주 2배 껑충

유튜브 반주 1년 사이 2배 껑충

노래방 못가니 집에서 유튜트 반주라도…

TJ미디어의 유튜브 채널 올해 월간 조회 수. 코로나19가 본격 시작되던 3월부터 방문자 수가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다. /TJ미디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 되면서 집에서 유튜브 반주를 켜고 노래를 부르는 사람들이 2배나 증가했다. 이른바 ‘코로나블루(우울증)’에 스트레스는 가중되는데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라 노래방을 가지 못하면서 ‘울며겨자먹기’로 유튜브 노래반주를 찾는 것이다.

10일 유튜브 분석 플랫폼 소셜블레이드에 따르면 이달 첫 주(12월3~9일) TJ미디어(032540) 노래방 공식 유튜브채널 조회 수는 873만건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411만)보다 112% 증가한 기록이다. TJ미디어 유튜브 채널은 노래방 반주 영상을 제공하는 채널로 현재 약 4만8,000여곡이 올라 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날 때마다 이 채널 조회 수도 큰 폭으로 뛰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사회적거리두기 효과라는 분석이다. 실제 코로나19가 아직 본격적으로 창궐하기 전인 1월 초만해도 주간 조회 수는 490만건 안팎이었는데 1차 유행이 시작된 3월 첫 주엔 607만건으로 급상승했다. 또 2차 유행이 시작된 8월 말 조회 수 역시 933만건을 기록하며 올해 최대치를 찍기도 했다.



TJ미디어 관계자는 “12월 초 기록까지 합하면 채널 누적 조회 수는 10억건을 넘어섰다”며 “채널 구독자도 100만명을 돌파하는 등 코로나19에 큰 영향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인기를 끈 노래 역시 울적한 노래가 주로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다. 지금까지 TJ유튜브 채널에서 가장 많이 불린 노래는 윤종신의 ‘좋니’로 누적 조회 수는 569건을 기록했다. 이어 에일리의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도 546만건으로 뒤를 이었다.
/박호현기자 greenlight@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