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SE★현장] 'AI vs 인간' 박세리는 골프로 AI를 이길 수 있을까?
사진제공=SBS




국내 최초 AI와 인간의 대결을 예고한 '세기의 대결 AI vs 인간'이 인공지능의 위력을 제대로 보여줄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국내 최초’라는 타이틀답게 AI 기술을 다루는 첫 예능으로 공개 전부터 화제가 되고 있다.

28일 오후 SBS ‘세기의 대결 AI VS 인간’ 기자간담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시사교양본부 남상문 PD, 김민지 PD가 참석해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SBS '세기의 대결 AI VS 인간'은 인공지능(AI)과 인간 최고수가 대결을 벌이는 국내 최초 AI 버라이어티. SBS가 신년특집으로 선보이는 5부작으로 각 분야 전문가들이 AI와 모창, 골프, 심리인식, 주식투자, 몽타주 그리기 실력 등을 겨룬다.

김민지 PD는 ”2016년 이세돌과 AI의 바둑 대결을 굉장히 흥미롭게 봤다. 사람들이 이 대결을 재밌게 보면서도 알파고가 인간보다 뛰어넘을 수 있다는 막연한 두려움과 공포감을 느끼는 경우가 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이는 아직 AI에 대해서 잘 모르기 때문이라고 생각했다“며 ”이 프로그램을 통해 인간과 대결을 통해 그 이후로 인공지능이 2021년에 어디까지 발전했는지 알아보고자, 함께 고민하고 생각하고자 기획하게 됐다“라며 프로그램 기획의도를 밝혔다.

남상문 PD는 “프로그램을 기획하는 과정에서 많이 조사하다보니 아직까지는 인공지능의 기술이 인간을 위협할 정도는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됐다”며 “동작을 구현하는데 문제가 있다 든지, 인간과 AI간의 대결에 균형을 맞추고, 아직 부족한 인공 지능에 대한 부분을 시청자와 함께 공감하려 한다. AI를 앞으로 발전시킬 수 있을지 함께 고민해보고자 프로그램을 기획했다”고 덧붙였다.

프로그램의 핵심은 인간과 AI의 대결이다. 김민지 PD는 “짜릿하고 재미있어야 한다는 정확한 기준이 있었다. 이 기준을 두고 AI와 대결을 접목하면서 이를 잘 보여줄 수 있는 것은 스포츠라고 생각했고, 많은 이들의 관심사인 주식 투자를 빼놓을 수 없었다. 재미 요소가 큰 인간을 똑같이 따라하는 모창 AI 등 초능력적인 힘을 가진 AI를 선정하기 위해서 최선을 다했다”고 대결 종목 선정 기준을 밝혔다.

남상문 PD는 AI와 대결을 할 인간 최고수 출연진의 캐스팅 비화에 대해 “표정만 봐도 심리를 알 수 있다는 것이 심리 AI인데 이와 대결할 수 있는 인간 최고수로 그만큼 실력이 뛰어난 대한민국 1호 권일용 프로파일러를 섭외했다. 인간 대결자들이 각 분야에서 최고수인 사람들을 뽑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며 “이세돌 기사도 섭외를 했었지만 알파고와의 대결로 인한 트라우마 때문에 AI와 관련된 부분에서는 출연하고 싶지 않다고 밝혀 모시지 못했다“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남상문 PD는 ”박세리 감독도 프로그램 취지를 잘 이해해주고 공감했다”며 “실제 골프 인공지능과 선수가 대결을 할 때도 아마추어 분들을 섭외해 함께 대결했다. 모든 대결을 프로들과 하면 AI가 인간을 뛰어넘는다, 인간을 위협한다는 느낌을 줄 수 도 있기 때문에 그렇게 하지 않았다“고 출연진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사진제공=SBS


특정 가수의 데이터를 학습해 그 가수의 목소리로 어떤 노래든 부를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화제를 모은 모창 AI에 대해서는 “트로트 작곡을 하는데 섭외한 트로트 작곡 AI는 원래 클래식을 중심했기에 거의 걸음마 단계로부터 시작해했다. 음계, 한국인들이 좋아하는 트로트 노래 등을 학습시키며 이 과정에서 AI 개발자들이 엄청 고생했다”며 “10초에 한 번씩 노래를 뽑았다. 원리적으로 보면 거의 하루에 만곡을 뽑아낸 것과 같다. 밤새도록 촬영하며 작동하는 과정을 담기도 했다”고 밝혀 기대감을 높였다.

인공지능(AI)과 인간 최고수가 대결을 벌이는 프로그램 인만큼 AI 개발자가 실질적으로 이 프로그램의 주인공과 다름없는 ‘개발자의 역할’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볼 수 있다. 김민지 PD는 “개발자들을 ‘AI 학부형’이라고 부를 정도다. 스튜디오에서 녹화하면서 무대에서 AI와 인간이 대결하면 개발자분들이 노심초사하는 마음으로 지켜보고 있다는 것이 느껴질 정도였다”며 “무대 위에 선 친자식을 지켜보는 듯 실제로도 긴장을 엄청 하셨다. AI의 기술을 밝히기 위해서는 인간 개발자가 얼마나 옆에서 신경을 써야하는지, 결과를 보고 나서 피드백을 해야 하는지 깨달았다”고 밝혔다. 이어 “AI의 놀라운 결과는 곧 개발자의 노고와도 같다고 본다. 다시 한 번 이번에 참여해주신 모든 개발자 분들에게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두 PD는 AI와 인간간의 다양한 대결 중 가장 인상 깊었던 대결로 골프와 추리를 꼽았다. 남상문 PD는 “코로나 19로 인해 사실 골프장을 섭외하는 것조차도 정말 힘들었다. 하루 반 동안 모든 일정을 소화했어야 했는데 힘들었지만 대결이 굉장히 치열했기 때문에 정말 재밌었다”며 “특히 박세리 감독이 AI를 제대로 알아보는 인간의 축 역할을 잘 소화했다”고 전했다. 김민지 PD는 “권일용 프로파일러와 함께 대결을 펼친 심리 인식AI가 가장 인상 깊었다. 심리 인식 AI는 개인적으로 가장 반신반의했는데 결과는 가장 놀라웠다”며 “실험을 했는데 표정만 보고 진짜 범인을 찾아냈다. 심리 인식 AI가 정말 대단한 능력을 보여줬다. 방송에서 모두 밝혀지니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다양한 종목에서 인공지능(AI)과 인간 최고수가 대결을 벌이는 국내 최초 AI 버라이어티 SBS 신년특집 'AI VS 인간'은 5부작으로 방송되며 오는 29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정아현 인턴기자 wjddkgus0321@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