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증권국내증시
서학개미 6,000억 샀는데···'가짜 계약' 논란 中 이항, 주가 62% 폭락

드론 테마 인기에 올 주가 6배 ↑

공매도 보고서 "매출 허위" 폭로

주가 곤두박질…서학개미 '멘붕'

서울시도 작년 3억 주고 1대 구입

지난해 11월 열린 서울시와 국토교통부의 도심항공교통 실증 비행 행사에서 중국 이항의 드론 택시 'EH216'가 시험 비행을 하고 있다. /서울경제DB




중국 무인 드론 택시 업체인 ‘이항(Ehang·億航)’에 대한 허위 매출, 기술 조작 등을 폭로하는 공매도 리포트가 나왔다. 서울시가 드론을 구매하고 한강에서 시범 운항까지 했던 이 회사는 지금까지 국내 투자자들이 회사 주식을 약 6,000억 원어치 사들이기도 했다. 리포트 공개 이후 주가는 하루 사이 62%나 폭락했다.

16일(현지 시간) 미국의 공매도 리서치 업체인 울프팩리서치는 홈페이지를 통해 ‘이항:추락해 불타버릴 운명의 주가 띄우기’라는 33쪽짜리 보고서를 공개했다. 이항의 중국 본사, 거래 업체 등을 탐방하고 회계 자료를 분석해 작성된 이 보고서에서 울프팩리서치는 허위 매출과 기술 조작 가능성을 제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이항의 최대 고객은 상하이 쿤샹이라는 회사인데 실체가 의심스럽다는 것이다. 쿤샹은 이항과 6,500만 달러의 드론 구매 계약을 체결하기 불과 9일 전에 설립됐고 이항의 프리IPO에도 1,400만 달러를 투자했다. 당시 쿤샹은 자본금이 140만 달러에 불과했다. 쿤샹은 이후 4개월 만에 추가로 430만 달러의 구매 계약을 했다. 울프팩리서치 측이 쿤샹을 직접 찾아갔지만 계약서에 적힌 3곳의 주소 중에 2곳은 허위였다. 한 곳은 호텔이었고 다른 한 곳은 11층 건물의 13층이었다. 보고서는 “쿤샹의 진짜 의도는 드론 구매보다는 주가조작을 통한 이익을 노린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보고서는 이항의 기술력에 대해서도 의문을 제기했다. 최첨단 제품을 생산하면서도 이항의 광저우 본사는 최소한의 보안 시설도 갖추지 않았으며 기초적인 조립 라인도 없었다. 설계 및 테스트 센터가 있다고 했지만 헬기가 이착륙할 수 있는 넓은 공간뿐이었다는 것이다.

이런 보고서가 나오자 이날 미국 나스닥 시장에서 이항의 주가는 전 거래일(12일) 대비 62.69%나 떨어진 46.30달러에 장을 마쳤다. 이에 따라 시가총액은 67억 9,100만 달러(약 7조 5,000억 원)에서 25억 3,400만 달러(약 2조 8,000억 원)로 하루 사이에 무려 4조 7,000억 원이 증발했다.

지난해 말(12월 31일)만 해도 21.11달러에 머물렀던 이 회사 주가는 올해 드론 테마가 인기를 끌며 이달 12일 장중 한때 무려 129.80달러까지 치솟기도 했다. 올 들어 주가가 6배 가까이 오른 것이다. 이항은 2019년 12월에 나스닥에 상장됐다.



공매도 보고서에 대해 이항은 짧막한 반박 입장을 홈페이지에 게재했다. 이항 측은 “보고서 중에 큰 착오와 함께 확인되지 않은 진술과 정보의 잘못된 해석이 있다”며 “회사와 주주의 이익을 위해 필요한 행동을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회사는 최고의 기술 표준으로 관리되며 미국 증권거래위원회 등의 규칙을 엄격히 준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항에 투자했던 국내 투자자들은 충격에 휩싸였다.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한국 투자자들은 16일 기준 5억 5,034만 달러, 443만 4,992주의 이항 주식을 보유하고 있다. 이는 주가가 폭락하기 이전 평가액으로 하룻밤 사이 약 3억 4,478만 달러(약 3,700억 원)의 손실을 입은 것으로 추정된다. 국내 투자자들이 보유한 이항 주식은 전체 상장 주식 수(1억 945만 주)의 4%가 넘는 지분율이다.

피해는 여기서 끝나지 않을 것이라는 우려가 크다. 앞서 지난해 ‘중국판 스타벅스’를 꿈꾸던 중국 루이싱커피가 매출의 절반 가까이 분식한 것으로 나타나 나스닥에서 상장폐지된 바 있다. 당시에도 공매도 보고서가 매출 조작을 밝혔는데 처음에는 회사 측이 부인했지만 결국 인정하고 퇴출 절차를 밟았다.

한편 서울시는 지난해 10월 이항으로부터 드론 택시 1대를 3억 원에 사들였다. 현재 이 드론은 한국항공대에 보관돼 있으며 실습용으로 쓰이고 있다.

서울시는 허위 매출 의혹과는 별개로 기체 자체의 기술적인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서울시는 “한국항공대 스마트드론학과에서 이항과 지속적으로 연락하면서 연구, 관리, 유지 보수를 담당하고 있다”며 “드론 택시 시범 사업 및 도심 무인 항공 실증 사업 용도로 1대만 구입했으며 추가 구매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베이징=최수문특파원 chsm@sedaily.com, 이지성 기자 engine@sedaily.com, 이혜진 기자 hasim@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이항, # 드론, # 허위매출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