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증권IB&Deal
[시그널] JC파트너스-코차이나, LCC 에어프레미아 새주인 된다

500~650억 투자해 지분 64.6~68.9% 확보





국내 사모펀드(PEF)인 JC파트너스가 홍콩계 물류회사인 코차이나와 손을 잡고 저비용항공사(LCC) 에어프레미아를 인수한다.

2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JC파트너스-코차이나 컨소시엄은 500~640억원을 투자해 에어프레미아의 지분 64.6~68.9%를 취득하는 경영권 인수(바이아웃·Buy-out) 투자를 추진하고 있다.

JC파트너스는 지난해 MG손해보험 자본확충과 KDB생명 인수로 이름을 널리 알린 PEF다. 과거 인수합병(M&A) 시장의 단골손님이었던 일본계 오릭스프라이빗에쿼티(PE) 출신인 이종철 대표가 이끌고 있다. 에어프레미아 인수에 성공할 경우 항공업을 새 포트폴리오에 추가하게 된다. JC파트너스와 에어프레미아를 이끌 주요주주는 코차이나의 최대주주이자 대표이사인 박봉철 회장이다.



에어프레미아는 지난 2019년 3월 5일 국토부로부터 LCC 항공운송사업면허를 취득한 항공사다. 대형항공사(FSC)와 LCC 사이에서 중·장거리 노선을 전문으로 하는 '하이브리드 서비스 캐리어'(HSC·Hybrid Service Carrier)라는 새로운 항공사 모델을 지향한다. 현재 운항증명 취득 및 정기노선 취항을 눈앞에 두고 있다. JC파트너스 컨소시엄은 화물사업을 신규 사업을 추가한다는 전략을 세워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에어프레미아는 이번 경영권 매각 건을 이사회에 결의까지 마친 것으로 파악됐다. 인수 작업은 빠르면 이달 안에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된다. 에어프레미아의 주요주주는 코차이나의 대표이사인 박봉철 회장이다.

/김상훈 기자 ksh25th@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시그널부 김상훈 기자 ksh25th@sedaily.com
최선을 다하는 사람을 이길 수 있을까요?
매일 아침 최선을 다해 취재하겠다고 마음 먹습니다.
용기있고 소신있는 기사로 여러분을 찾아가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