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증권국내증시
[SE★현장] '오월의 청춘' 90년대생 배우들이 전하는 1980 레트로 멜로의 등장(종합)
3일 진행된 KBS2 새 월화드라마 ‘오월의 청춘’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배우 이도현, 고민시, 이상이, 금새록(왼쪽부터) /사진=KBS




정통 멜로와 옛날이야기를 합한 ‘애틋 로맨스’가 다가온다. 1980년을 살아가는 네 명의 청춘남녀가 사랑하고 슬퍼하는 이야기를 통해 과거의 향수와 색다른 사랑의 느낌을 동시에 전달할 계획이다.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오월의 청춘’ 제작발표회가 생중계됐다. 송민엽 감독과 배우 이도현, 고민시, 이상이, 금새록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오월의 청춘’은 1980년 5월, 역사의 소용돌이 한가운데 운명처럼 서로에게 빠져버린 희태(이도현)와 명희(고민시)의 아련한 봄 같은 사랑 이야기를 담은 레트로 휴먼 멜로드라마.

송민엽 감독은 작품을 레트로 청춘 멜로물이라고 소개하며 “1980년의 시대적 배경, 광주의 공간적 배경에 젊은이들이 사랑하고 슬퍼하는 보편적 이야기를 담았다. 특정한 사건보다는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로 재미있게 봐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정통 시대극이 지상파 프라임 타임에 등장하는건 아주 오랜만이다. 송 감독은 “1980년은 내게도 낯선 시간이었다. 우리 부모님 세대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부분도 있었고, 그 시절을 추억하는 분들께는 향수를, 모르는 분들은 조금 다른 감성멜로를 보여드릴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광주민주화운동이 등장할 수밖에 없지만 이야기의 주가 되는 것은 아니다. 송 감독은 “당시의 젊은이들이 사랑하고 기뻐하고 미워하고 질투하고 괴로워하는. 지금 우리 세대와 조금의 차이는 있겠지만 보편적으로 공감할 수 있는 감정을 다룬다”며 “사람들이 예상치 못한 사건에 마주했을 때 각자 선택을 하게 된다. 그 과정에서 일어나는 일들이 재미있게 전개된다. 사건을 직접적으로 다루지는 않고 5월 한 달 동안 일어나는 일들이라고 생각해 주셨으면 한다”고 전했다.

3일 진행된 KBS2 새 월화드라마 ‘오월의 청춘’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배우 이도현, 고민시(왼쪽부터) /사진=KBS


서울의대 수석합격생 황희태로 등장하는 이도현은 “누군가에게는 자랑이겠지만, 편견과 맞서 싸우기 위해 흘러가는 대로 살아가는 사람”이라고 자신의 캐릭터를 설명하며 “첫 정통 멜로다보니 떨리기도 하고 긴장도 많이 했다. 황희태는 굉장히 외로운 친구라고 이야기하고 싶은데, 이방인인인 그가 다른 세 사람의 삶에 들어가면서 변화하는 부분을 잘 보시면 재미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첫 지상파 주연을 맡은 소감으로는 “굉장히 떨린다. 배우들이라면 KBS 별관 외벽에 큰 현수막이 걸리는게 꿈인데, 부모님이 거기에 걸린 포스터 사진을 찍어 보내주셨다”며 “너무 감사하고, 꿈을 이룬 만큼 더 열심히 해야겠다고 생각한다. 많은 책임감을 느낀다”고 했다.



고민시는 광주 평화병원 3년차 간호사 김명희를 연기한다. 그는 “맨몸으로 집을 나와 온갖 산전수전을 겪으며 꿈을 향해 고군분투하며 살아가는 인물”이라며 “늦둥이 동생을 위해 봉급을 쪼개 보내기까지 하며 살던 그가 생각지 못한 인연을 만나면서 여러 상황에 처하게 된다”고 캐릭터를 설명했다.

고민시는 대본을 읽었을 때 느낀 따뜻함에 크게 끌렸다고 전했다. 그는 “그 시대를 살아가던 모든 사람들의 열심히 살아가고 싶은 모습이 보이더라”며 “대본을 읽고 김명희가 주는 힘이 크게 와 닿았기 때문에 그 부분을 중점적으로 보기도 했었고, 시대극과 멜로에 도전해보고 싶은 욕심이 있었는데 운명처럼 찾아왔다”고 말했다.

3일 진행된 KBS2 새 월화드라마 ‘오월의 청춘’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배우 이상이, 금새록(왼쪽부터) /사진=KBS


이상이는 전작 ‘한번 다녀왔습니다’와는 정 반대의 인물인 프랑스 유학파 이수찬을 연기한다. 그는 “아버지와 함께 무역회사와 제약회사를 운영하는 인물로, 전작의 막내같은 모습이 아닌 장남으로 가장 역할을 하게 된다”며 “진중한 모습도 있고, 뭔가 책임지고 지키려는 생각을 많이 하면서 연기했다”고 설명했다.

금새록이 연기하는 이수련은 이수찬의 동생이자 김명희의 친구다. 집은 부유하나 전남대 법대 잔다르크라는 별명을 가진 만큼 학생운동에 앞장선다. 그는 “오디션 전 시놉시스를 받았는데 작가님의 글에 ‘아픈 역사 속에서 울고 웃고 사랑하며 평범하게 살아가는 청춘의 이야기를 담고 그 안에서 위로의 불씨를 전하고 싶다’는 이야기를 보고 꼭 수련으로서 같은 느낌을 전하고 싶다고 어필했다”고 말했다.

80년대를 이야기하지만 주요 배우들 모두 90년대생인 것이 특징이다. 이도현은 “현장 세트를 80년대에 걸맞게 만들어주셔서 처음 세트장에 갔을 때 놀랍고 신기했다”는 말과 함께 “그 와중에 부모님께 여쭤보며 어떻게 만나고 어디서 약속을 잡고 사랑을 키웠는지 모티프를 얻고 캐릭터를 그렸다”고 설명했다.

고민시는 “80년대 관련 영화나 다큐 등을 찾아봤고, 선배님들께서 소품 관련해 알려주시는 것을 새겨들으려 했다”고, 이상이는 “고향이 광주인 분들께 많이 들었고, OTT서비스를 통해 옛 드라마를 많이 보고 익숙해지려 했다”고 덧붙였다. 금새록은 이강 작가가 책 ‘영초언니’를 추천해줬다며 “당시 학생운동은 어떤 의미였나, 무엇이 공존했나 생각에 도움을 받았다”고 했다.

한편 80년대를 배경으로 한 레트로 멜로가 무주공산 월화극 시장에 살랑거리는 바람을 불어넣을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는 KBS 2TV 월화드라마 ‘오월의 청춘’은 3일 밤 9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최상진 기자 csj8453@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