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문화 · 스포츠스포츠
너무 흥분했나···코로나 딛고 1년만에 열린 '유로2020' 사고도 속출

잉글랜드-크로아티아전 킥오프 직후 관중 추락 '중태'

에릭센 심정지·카스타뉴 안와 골절 등 사고 잇따라

지난 13일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잉글랜드와 크로아티아의 조별리그 D조 1차전 경기. / AP연합뉴스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20) 개막 초반부터 계속해서 안타까운 사고가 이어지고 있다.

영국 공영방송 BBC와 스카이스포츠 등에 따르면 지난 13일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잉글랜드와 크로아티아의 조별리그 D조 1차전 경기 시작 직후 팬이 관중석에서 추락해 중태에 빠지는 사고가 벌어졌다. 웸블리 스타디움 대변인은 “경기 킥오프 직후 관중 한 명이 관중석에서 떨어졌다”며 “현장에서 곧바로 치료를 받은 뒤 심각한 상태로 병원에 이송됐다. 유럽축구연맹(UEFA)과 협조해 충분히 조사하고, 또 상황을 계속 지켜볼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경기는 지난 2019년 11월 이후 약 1년 7개월만에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잉글랜드 대표팀의 유관중 경기였다. 1만 8,497명의 관중이 입장해 라힘 스털링(맨시티)의 골로 잉글랜드가 1:0 승리를 거두는 모습을 지켜봤다.



유로2020의 앞선 경기들에서도 안타까운 사고가 속출했다. 지난 13일 덴마크와 핀란드의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는 덴마크 대표팀의 크리스티안 에릭센(인터밀란)이 경기 도중 심정지가 와 그라운드에 쓰러져 긴급히 병원으로 이송됐다. 같은 날 열린 벨기에와 러시아의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도 벨기에 대표팀의 티모시 카스타뉴(레스터시티)가 러시아의 달레르 쿠자예프(제니트)와 강하게 충돌한 뒤 안와 복합 골절을 입었다.

한편, 유로2020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1년 연기돼 지난 12일에야 막을 올렸다. UEFA는 내달 12일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치러지는 유로2020 결승전에는 9만 명의 관중이 입장하기를 기대하고 있다.

/홍연우 인턴기자 yeonwooh@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