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증권IB&Deal
[시그널] '오늘 뭐 먹지' 쿠캣, 320억 원 시리즈D 투자 유치

CJ·신세계 계열 CVC도 참여

기업가치 400억→1,500억 껑충

'깐새우장', '딸기쏙우유 찹쌀떡' 등 인기

쿠캣이 지난해 서울 강남구 코엑스몰에 연 쿠켓 프리미엄 마켓/사진제공=쿠캣




푸드 컴퍼니 쿠캣이 320억 원 규모의 시리즈D 투자를 유치했다고 16일 밝혔다. 쿠캣은 국내 최대 음식 커뮤니티 ‘오늘 뭐 먹지?’와 글로벌 레시피 동영상 채널 '쿠캣', 간편식(HMR) 전문 푸드몰 ‘쿠캣마켓’을 운영하는 곳이다.

이번 투자는 LB인베스트먼트가 앵커투자자로 참여했으며 국내 유통 강자인 CJ 그룹과 신세계 그룹 계열의 기업형 벤처캐피탈(CVC) 타임와이즈인베스트먼트와 시그나이트파트너스도 함께 참여했다. 이밖에 프리미어파트너스, TS인베스트먼트, 미래에셋벤처투자, 아주IB투자, 토니인베스트먼트, KT인베스트먼트 등 총 9개 사가 참여했다.

한편 쿠캣은 이번 투자에서 기업가치를 지난해 400억 원에서 1,500억 원으로 높였다. 2019년 5월 론칭한 PB(Private Brand) 식품몰 쿠캣마켓을 중심으로 실적이 가파르게 상승한 덕분이다. 쿠캣은 지난해 전년 대비 2배 이상 성장한 매출액 390억 원을 달성하는 등 가파른 성장세를 이어오고 있다. 3,400만 명에 달하는 국내외 구독자를 확보한 70여 개의 푸드 콘텐츠 채널과 MZ세대의 강력한 팬덤, 소비자 직접 판매(D2C·Direct to Consumer) 등에 힘입어 쿠캣마켓은 론칭 2년 만에 회원 수 100만 명, 분기 매출 100억 원을 돌파하기도 했다. 쿠캣마켓의 대표 히트 상품으로는 '쿠캣마켓 깐새우장’, ‘쿠캣마켓 딸기쏙우유 찹쌀떡’, ‘쿠캣마켓 매콤크림 닭갈비’, ‘띵커바디 식단관리 도시락' 등이 꼽힌다.



쿠캣은 이번 투자금을 바탕으로 브랜드 마케팅을 강화하는 한편 신규 제품 카테고리를 늘리고 물류 효율화를 높이는 등 온라인 쿠캣마켓의 확장과 고도화를 추진할 예정이다. 쿠캣마켓 오프라인 매장을 앞세워 해외 진출도 가속화한다. 지난해 11월 홍콩 최대 번화가 침사추이에 위치한 쇼핑센터 ‘K11’에 쿠캣마켓 해외 1호점을 오픈한 것을 시작으로 현재 홍콩에서만 3개 매장을 운영 중으로 향후 싱가포르, 베트남, 미국 등지로도 해외 진출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투자를 주도한 장용욱 LB인베스트먼트 수석은 "쿠캣은 트렌디한 고품질 푸드 콘텐츠로 확보한 전 세계 3,000만 명이 넘는 MZ세대 구독자를 기반으로 쿠캣마켓을 론칭해 성공시키면서 푸드 콘텐츠 커머스의 저력을 국내외에 증명한 기업"이라며 "이번 투자 유치를 발판으로 본격적인 글로벌 브랜드 마케팅을 전개해 K푸드의 세계화를 주도하는 국내 대표 푸드 커머스 기업으로 성장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문주 쿠캣 대표는 "식문화와 관련된 다양한 영역으로 고객 브랜드 경험(BX)을 확장해 콘텐츠와 제품, 커머스를 아우르는 아시아 최고의 푸드 컴퍼니가 되는 것이 목표"라며 "글로벌 콘텐츠 채널에서 많은 구독자를 확보하고 있는 아시아 국가에 쿠캣마켓 오프라인 매장을 구축하는 것을 시작으로 점진적으로 미국, 호주 등 서구권으로도 진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민경 기자 mkkim@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