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증권국내증시
[SEN]골프존데카 ‘골프버디 aim L11’ 출시···"거리 측정 시간 획기적 단축"

[서울경제TV=서청석기자]글로벌 골프 거리측정기 전문기업 골프존(215000)데카는 오는 30일까지 레이저형 거리측정기 신제품인 ‘골프버디 aim L11’ 사전 예약 판매에 돌입한다고 22일 밝혔다.

200대 한정 수량으로 진행되는 이번 사전 예약은 골프버디 공식 판매처인 네이버 골프버디 스마트스토어와 골프존마켓 온라인몰, 골핑에서 동시 판매되며, 사전 예약 기간 내 ‘aim L11’을 구매한 고객 전원에게는 골프존데카에서 자체 제작한 아이언 커버(9개)를 사은품으로 증정한다.

다음달 1일 한국과 일본에서 동시 출시되는 ‘aim L11’은 골프존데카의 2021년 두 번째 신제품으로 이번 출시를 앞두고 거리 측정 시간을 단축하는 데 가장 주력했다. 골프버디의 ZST(Zero Second Technology) 신기술을 접목해 기존 골프버디 제품 대비 2배 이상 향상된 측정 반응 속도를 자랑하는 이번 신제품은 측정 버튼 클릭 시 0.2초 만에 목표물까지의 거리 정보를 제공한다. 뿐만 아니라, 측정 모드 변경 방식의 경우 일일이 모드를 변경해야 하는 번거로움은 줄이고 편의성은 높였다. 핀 뒤편에 장애물이 많을 때 측정 버튼을 길게 누르기만 하면 일반 ‘표준 모드’에서 한층 더 정확한 핀과의 거리 측정값을 얻을 수 있는 '핀 모드'로 변경된다. 핀 모드에서 핀을 향해 뷰파인더를 움직이면 진동과 함께 측정된 거리 정보를 얻을 수 있다.

또한 6배율 브라이트 뷰파인더를 통해 최대 800m의 먼 거리는 물론 최소 2m의 짧은 퍼팅 거리까지도 측정이 가능하다. 정확한 목표물을 찾을 수 있도록 포착한 후 진동으로 알려주는 졸트 기능은 물론 비나 눈이 오는 날에도 걱정 없이 라운드를 즐길 수 있도록 국제 방수 규격인 IPX4의 방수 등급을 적용했다. 또한, 최근 미국프로골프투어에서 골프 거리측정기 사용을 허용하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슬로프 온오프 기능을 통해 공식 토너먼트 대회에서도 규정에 맞춰 사용할 수 있다.

디자인 측면에서도 남녀노소 누구나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미니멀한 크기와 160g(배터리 포함)의 가벼운 무게감으로 휴대성을 높였다. 패키지 구성에도 변화를 줬다. 기존에 고가 제품에만 제공되던 자석식 거리측정기 케이스를 기본 구성품에 포함하는 등 실속 패키지로 구성했다.



정주명 골프존데카 대표이사는 “이번 신제품은 간편한 조작법으로 빠른 거리 측정이 가능하도록 만드는 데 심혈을 기울였다. 한층 업그레이드된 측정 기능과 10만 원대 후반의 실속 있는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는 점이 고객들에게 가장 큰 매력으로 다가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골퍼들이 즐겁고 유익한 골프 생활을 즐길 수 있도록 제품 개발 및 연구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골프존데카는 IEC(전기통신 분야의 규격을 통일하기 위한 국제기구) 규격에 부합하는 제품을 제조 및 판매하고 있으며, 해외 수출을 위해 필요한 레이저 국제 표준 규격 ‘IEC 60825-1’의 ‘Class1’ 등급을 획득했다. 지난 5월에는 나이스평가정보가 실시한 기술신용평가(TCB)에서 골프용 거리측정장비 개발 부문 ‘T-4’ 등급을 획득하며 기술평가 우수기업으로 인증받았다.

/서청석 blue@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SEN금융증권부 서청석 기자 blue@sedaily.com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