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증권종목·투자전략
GC녹십자, 미국 제약사와 소아 희귀간질환 독점 라이선스 계약

국내 독점 개발 및 상용화 권리 확보

/사진 제공=GC녹십자




GC녹십자(006280)는 미국 미럼 파마슈티컬스와 소아 희귀간질환 신약인 '마라릭시뱃'의 개발 및 상용화를 위한 독점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미럼은 현재 마라릭시뱃의 '알라질 증후군(ALGS)', '진행성 가족성 간내 답즙정체증(PFIC)', '담도 폐쇄증(BA)' 적응증에 대한 미국 및 유럽 허가 절차와 임상을 진행중이다. 특히 전 세계적으로 ALGS와 BA 적응증에 대해서는 현재 간이식 외 허가된 치료제가 없는 상황이다.

마라릭시뱃은 지난 2019년 미국 식품의약국(FDA)로부터 1세 이상 ALGS 환자의 소양증에 대한 혁신치료제 지정을 받아 올해 1월 품목 허가를 신청했다. PFIC 타입2 적응증에 대해서도 유럽에서 품목 허가 절차를 진행중이다. BA 적응증에 대해서는 현재 글로벌 임상 2상을 진행 중에 있다.



이번 계약을 통해 GC녹십자는 마라릭시뱃에 대한 국내 독점 개발 및 상용화 권리를 확보하게 됐다.

회사 측은 내년 'ALGS'를 시작으로, 세 가지 적응증에 대한 순차적인 국내 승인을 예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미럼의 크리스 피츠 대표는 "GC녹십자와 혁신 치료제 제공을 위한 비전을 공유하게 돼 기쁘다"며, "이미 희귀질환 치료제 상용화 경험이 있는 GC녹십자와의 협업으로 한국에 치료제를 신속히 공급할 수 있게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허은철 GC녹십자 대표는 "이번 협력은 소아 희귀질환 극복을 위한 또 다른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국내 희귀질환 환자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치료제의 조속한 상용화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바이오IT부 이주원 기자 joowonmail@sedaily.com
기자라는 직업을 곱씹어보게 되는 한 마디입니다.
진실 한 조각을 찾기 위해 부지런히 공부하고 뛰어다니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