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산업기업
[단독]한국타이어, 신산업 투자·M&A 전담 자회사 신설

■한국타이어, 脫타이어 속도전

이사회서 '인베스트앤비욘드 코퍼레이션' 설립

타이어 사업만으로는 성장 한계 판단

현금성자산 1조·이익잉여금 4조 활용할 듯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의 충남 금산 공장 전경. 한국타이어는 자회사를 설립해 신사업 발굴과 투자에 나선다./사진 제공=한국타이어






한국타이어가 신사업 컨설팅과 투자를 겸하는 신규 회사를 설립했다. 기존 타이어 사업만으로는 성장에 한계가 있다는 조현범(사진) 사장의 판단에 따라 투자처 발굴, 신산업 개발의 특명을 받은 ‘별동대’를 꾸린 것이다. 바이오, 스마트 모빌리티, 전기차 배터리 등 새로운 사업 모델을 만들겠다는 탈(脫)타이어 전략이 본격화하는 것으로 보인다.

2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타이어는 최근 이사회를 열고 ‘인베스트앤비욘드(Invest & Beyond) 코퍼레이션’에 대한 설립 및 출자 안건을 승인했다. 신설 법인명은 타이어라는 업(業)의 경계 너머 신성장 동력에 대한 투자처를 찾는다는 의미인 것으로 알려졌다. 신설 회사의 대표는 한국타이어 경영지원총괄인 박정수 상무가 맡는다.



새 회사는 한국타이어가 눈여겨보는 산업에 대한 컨설팅과 투자 업무를 전담하게 된다. 기존에는 한국타이어 경영기획 부문에서 담당하던 업무였다. 그러나 그룹 전체를 조망하며 사업 포트폴리오를 정비할 수 있는 조직에 대한 필요성이 제기되면서 회사를 신설했다. 한국타이어 차원에서 인수합병(M&A)을 할 때 정관 등의 제약으로 기존 사업과 관련이 전혀 없는 업체를 인수하기 어렵지만 신설 회사는 이런 틀에 얽매이지 않고 한 번도 시도해보지 않은 새로운 사업에 과감히 진출할 수 있다. 한국타이어의 한 관계자는 “수년째 신성장 동력 발굴을 위해 여러 업체들에 대한 M&A를 검토했지만 뚜렷한 성과를 내지 못했다”면서 “신사업 추진 속도를 더 높이고 집중하기 위해 특화된 조직을 만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타이어는 특정 업군을 노리기보다는 모든 분야에 대한 투자 가능성을 열어놓는다는 방침이다. 이전까지는 본업인 타이어와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회사를 물색했다. 독일 콘티넨털처럼 모빌리티와 관련한 역량을 결집한 부품 그룹을 롤모델로 삼았다. 한온시스템 지분을 매입했던 것도 이런 까닭에서다. 그러나 신사업 발굴에 대한 경계를 허물어야 한다는 조현범 사장의 판단 아래 방향을 바꾼 것으로 알려졌다. 회사의 한 관계자는 “굵직한 제조업보다는 함께 커갈 수 있는 기술 스타트업 등에 대한 투자를 우선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국타이어가 새로운 회사를 만들면서까지 신성장 동력 발굴에 애를 쓰는 것은 타이어업만으로는 큰 폭의 성장을 이루기 어렵기 때문이다. 타이어 산업은 지난 2018년 이후 자동차 산업의 수요 둔화와 완성차 업체의 판매 부진으로 신차용 타이어 판매가 급감하면서 순이익이 감소세다. 공급 물량 감소로 주요 생산 법인의 고정비 부담이 상승하면서 수익성이 나빠지고 있다. 공정 안정까지 10년이 걸리는 점을 고려하면 공격적인 증설도 어려운 실정이다. 타이어 사업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96%에 달하는 한국타이어가 새로운 수익원이 절실한 배경인 셈이다.

업계에서는 이르면 올 하반기부터 한국타이어의 신사업 개척 작업이 본격화할 것으로 보고 있다. 투자 여력도 충분하다. 지난 1분기 말 기준 한국타이어의 현금성 자산이 1조 원을 넘었고 이익잉여금은 약 4조 8,000억 원에 달해 ‘실탄’은 준비됐다는 평가다. 한국타이어가 대주주로 있는 한온시스템의 매각을 앞두고 매각이 성사될 경우 1조 원 이상의 수익이 예상되면서 미래 전략 추진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