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서경스타영화
'최선의 삶' 9월 1일 개봉 확정···방민아X심달기X한성민, 캐스팅 비화 공개






임솔아 작가의 동명 장편소설을 영화화한 '최선의 삶'이 9월 1일 개봉을 확정했다.

영화 '최선의 삶'은 열여덟 강이, 아람, 소영, 더 나아지기 위해서 기꺼이 더 나빠졌던 우리의 이상했고 무서웠고 좋아했던 그 시절의 드라마를 그린 작품이다.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 KTH상, CGK&삼양XEEN상 2관왕에 올랐고, 제46회 서울독립영화제 새로운선택상을 수상했다. 제9회 무주산골영화제, 제23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에 초청되고 8월 열리는 제20회 뉴욕 아시안 영화제(2021 New York Asian Film Festival)에서는 방민아가 국제 라이징 스타상(Rising Star Asia Award) 수상자로 선정됐다.

방민아가 기꺼이 최선을 다하는 열여덟 ‘강이’로, 심달기가 기꺼이 최선을 찾는 열여덟 ‘아람’으로, 한성민이 기꺼이 최선을 만드는 열여덟 ‘소영’으로 분한 가운데 2021년, 영화 팬들을 사로잡을 최선의 캐스팅을 알리며 기대감을 북돋운다.



이우정 감독이 원작을 읽음과 동시에 ‘아람’으로 떠올린 배우는 우연한 기회에 친해져 긴 시간 동안 함께 해온 심달기. 책을 읽고 자연스레 ‘아람’에 대한 생각과 고민을 털어놓던 심달기에게서 이우정 감독은 “어디까지가 사실이고 어디까지가 거짓인지, 다 진짜인지 다 가짜인지 알쏭달쏭한 ‘아람’을 심달기 배우라면 흥미롭게 표현해줄 거라는 믿음이 있었다”고 회상했다.

‘소영’ 역을 찾아 나선 이우정 감독은 그동안 캡쳐해두거나 SNS에서 팔로우 한 배우들을 찾아보던 중 한성민에게 강렬한 끌림을 느꼈다. 본격적으로 배우 활동 전이었던 한성민이 미팅 자리에 나타난 순간 특유의 분위기에 압도된 이우정 감독은 “이 정도의 힘을 가진 사람이면 ‘소영’을 충분히 표현해줄 수 있을 거라는 확신이 들었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강이’ 역을 찾기기 위해 같이 도전 할 수 있고 함께 모험 할 수 있는 배우를 기다리던 이우정 감독은 첫 만남에서 ‘강이’ 그 자체가 되어 온갖 고민을 쏟아내는 방민아에게 단숨에 매료됐다. “이 배우라면 같이 가보고 싶다”는 이우정 감독의 확신에 방민아는 자신의 가장 아픈 트라우마와 마주하는 것도 마다하지 않은 혼신의 열연으로 응답했다.

한편 본격적인 촬영 전부터 일부러 함께 어울리며 10대 시절 가장 친했던 친구들이 된 방민아, 심달기, 한성민의 연기가 기대를 모으는 영화 '최선의 삶'은 9월 1일 개봉한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