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국제국제일반
[영상] 120만 팬 거느린 13세 소녀, 英최연소 올림픽 메달리스트 올랐다 [도쿄 올림픽]
/인스타그램 캡처




인스타그램 팔로워를 120만명 거느린 13세 소녀가 영국 역대 최연소 메달리스트에 올랐다.

영국 스케이트보드 국가대표 스카이 브라운은 4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스포츠 파크에서 열린 스케이트보딩 여자부 파크 종목 결선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브라운은 요소즈미 사쿠라(일본·19세)와 히라키 고코나(일본·12세 343일)에 밀렸지만 13세 28일로 영국 최연소 메달리스트가 됐다. 이에 현지 언론들은 브라운의 메달 소식을 금메달 수상자 못지않게 크게 다뤘다.

/인스타그램 캡처


브라운은 어린 나이지만 미국 리얼리티 티비쇼 '댄싱 위드 스타:주니어'에서 우승을 했고 가수, 자선사업가이기도 하다. 나이키에서 스폰서를 받았고 세리나 윌리엄스 등과 광고를 찍었으며 자신을 본뜬 바비 인형이 있을 정도이다. 또 이번 2020 도쿄올림픽에서 삼성전자가 운영하는 갤럭시 브랜드 홍보대사 '팀 갤럭시'의 일원으로 활약하고 있다.

스케이트보드 선수인 동생과 함께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은 누적 조회 수가 5억4,000만 건이 넘는다. 서핑 실력도 뛰어나서 파리 올림픽에서는 종목을 바꿔볼 생각도 하고 있다.



영국 스케이트보드 국가대표 스카이 브라운이 4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스포츠 파크에서 열린 스케이트보딩 여자부 파크 종목 결선에 참가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브라운의 유명세는 4살 때 스케이트보드를 타는 모습을 아버지가 친구들에게 보여주려고 페이스북에 올린 것이 시작이었다. 브라운은 스케이트보더인 영국인 아버지와 일본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나 현재 미국 캘리포니아에 살고 있다.

그는 10세에 최연소 프로 스케이트보드 선수가 됐고 부모를 졸라 영국 국가대표로 나서기로 했다. 지난해 훈련 중에 두개골이 골절되는 등 큰 부상을 입기도 했지만 다시 스케이드보드에 올랐다.

평소 아침엔 김치와 낫또를 먹고 학교에 다니며 하루 6시간씩 서핑을 하고 스케이트보드 훈련을 한다고 데일리메일은 전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