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사회사회일반
김밥집 이모가 구찌 신발을···'별점 0.5점' 테러 손님에 공분




김밥집에서 일을 하는 직원이 '명품' 가방을 들고 다닌다는 이유로 이른바 '별점 테러'를 가한 손님의 리뷰를 두고 공분이 쏟아지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일하는 아줌마가 루이비통 가방을 가지고 있다고 별점 테러당한 김밥가게'라는 글이 게재됐다. 트위터를 통해 문제를 제기한 글 작성자는 "네이버 지도 리뷰를 켰다가 정병(정신병을 뜻하는 비속어) 봤다"면서 인증 사진을 함께 올렸다.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캡처




해당 김밥가게를 수십차례 방문한 것으로 추정되는 이 손님은 매번 별점 0.5점을 주면서 "일하시는 분 루이비통 가방 저도 갖고 싶다", "저도 티끌모아서 아주머니처럼 루이비통 살 거다", "루이비통 가방에 구찌 신발까지", "루이비통 드는 날이 올까요", "너도 루이비통 사야되는데 점심으로 6,000원짜리 먹는건 욕심이겠죠?" 등 음식의 맛과 해당 가게의 서비스와는 아무런 상관이 없어보이는 리뷰를 달았다.

이에 대해 글쓴이는 "같은 사람이 아이디 3개를 사용해 일하는 아주머니가 명품 가방에 명품 신발 신는다고 도배를 해 놓았다"면서 "관련 없는 리뷰로 신고하고 싶은데 신고창을 못 찾았다"고 적었다.

해당 글을 접한 네티즌들은 "명백한 영업방해다. 당장 신고하시길", "'내돈내산'일텐데 신경 쓰고 살기를", "김밥집 직원이 명품 들고 다니는 게 뭐가 잘못인지?" 등 해당 리뷰에 대한 부정적인 의견을 이어갔다.

지난 6월 고객의 무리한 요구와 별점 테러에 시달리던 한 분식집 점주가 뇌출혈로 쓰러져 숨지는 등 최근 '별점 테러'가 사회적 문제로 떠오르면서 방송통신위원회는 현재 악성 리뷰로부터 플랫폼 이용 사업자를 보호하기 위한 정보통신법 개정안을 추진하고 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