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서경스타TV·방송
[SE★현장]'백스피릿' 술, 사람, 스피릿에 백종원까지···안주가 필요 없겠네(종합)




맛있는 음식을 접할 때마다 “소주 한 잔”을 외치는 백종원에게 최적의 프로그램이 나타났다. 술한잔 기울이며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 속 깊은 이야기를 꺼내는 동네 술친구로 변신할 그의 따뜻한 모습에 벌써부터 목 빠지게 기다리는 팬들이 많다.

27일 오전 넷플릭스 시리즈 ‘백스피릿’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됐다. 백종원, 박희연 PD가 참석해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백스피릿’은 백종원이 한국을 대표하는 다양한 분야의 사람들을 만나, 매회 다른 우리나라 술을 테마로 미처 몰랐던 술에 대한 모든 것과 인생을 이야기하는 넷플릭스 시리즈다.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 제작진과 ‘소금. 산. 지방. 불’, ‘더 셰프쇼’ 등을 통해 다양한 요리 콘텐츠로 선보여온 넷플릭스의 만남으로 주목받고 있다.

박희연 PD는 “타이틀을 ‘백스피릿’으로 정한 것은 스피릿에 담긴 이중적인 의미를 전달하기 위한 것”이라며 “스피릿은 증류주라는 의미와 더 넓게는 술, 그리고 누군가와 이야기하다 보면 그의 영혼을 끌어내게 된다는 것에 기반해 ‘사람의 영혼과 정신을 담았다’는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백종원은 가장 한국적인 술인 소주부터 전통주, 막걸리, 맥주까지 우리의 인생에서 빼놓을 수 없는 술과 음식, 사람과 인생이 담긴 이야기를 유쾌하고 진솔하게 풀어낼 예정이다. 코로나19 확산 이전 프로그램 촬영시 회식 자리에서 술과 음식 이야기를 쏟아내는 것을 보고 착안했다는 ‘백스피릿’은 보는 관점에 따라 달리 보이는 재미를 선사하겠다는 계획이다.

백종원은 “일반 영화는 제작진의 의도에 따르지만, 이 프로그램은 스펙트럼이 다르다. 술, 사람, 스피릿 등 보는 방향에 따라 다르게 보일 수 있을 것”이라며 “예고편을 보고 출연한 분들 소감을 들으며 나와 다른 생각을 하고 있었다는 것을 느꼈다. 나도 여러번 봐야 할 것 같은데 시청자 분들도 여러번 보시며 각각 다른 관점에서 봐주시길 추천드린다”고 말했다.



게스트로는 가수 박재범과 로꼬, 배우 한지민, 이준기, 나영석 PD, 배구선수 김연경, 배우 김희애 등 매회 다양한 분야의 유명인이 참여한다. 함께 술잔을 기울이며 이야기 나누는 모습을 통해 색다른 재미와 감동을 전한다.

박 PD는 “시청자에게 지금 한잔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게 하고 싶었다. 이를 위해 출연자가 정말 즐겨야 하는 분위기를 만들어야 했다”며 “모두들 생각한 대로 즐겨주셔서 많이 감사했다”고 말했다.



백종원은 “평소에 친분 있는 분도 있고 팬인 분도 있었다. 술이 확실히 좋은 것은 처음만 어색하지 한두잔 들어가면 평소에 만났던 사람처럼 편안해진다. 카메라가 안보이게 잘 설치해 출연자들이 촬영 중이라는 것도 잊어버린다. 자연스럽게 둘이 술 마시는 것에 집중할 수밖에 없다”며 “자유로운 스피릿에 별 이야기를 다 했다. 오랜 친구들과 이야기하는 것도 있지만, 평소에 존경하고 배우고 싶은 면들이 술 마시면 공유하게 된다. 처음에는 ‘우리 술이 이렇게 좋아요’를 전달하려 했는데 그건 덤이고 많은 분들이 평소 팬심 가진 분들의 진짜 스피릿을 보게 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백종원의 음식 관련 프로그램들이 주로 요리에 집중했다면 ‘백스피릿’은 술과 추억, 경험을 담아 맛깔스럽게 풀어낸다. 백종원과 박 PD 모두 이를 통해 촬영을 마치고 나서 힐링을 받았다고 이야기했다. 박 PD의 말마따라 백종원이 방송에서 누군가 대화하며 감정을 수면 위로 끌어낸 프로그램은 처음이다.

박 PD는 “백종원은 리얼한 사람이다. 환경만 잘 만들어지면 정말 좋은 이야기를 좋은 표현으로 보여주는 편이다. 따라서 그런 편안한 환경을 만드는데 초점을 맞췄다”며 “술자리는 누구와 함께 즐기는지가 중요하다. 그로 인해 전체적인 분위기가 결정되기 때문에 서로 공감 할 수 있는 분들을 모시고 싶었다. 각 회차마다 다른 술을 보여주다 보니 그 술에 삶이 맞닿은 분들을 섭외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프로그램에는 다양한 종류의 우리 술이 등장한다. 매회 주종이 달라진다. 가양조 문화에서 기인해 각종 전통주를 주렁주렁 꺼내놓을 계획이다. 박 PD는 “평소 우리가 마시는 술은 다양하지만 그중에서도 가장 가깝고 평소에 즐기는, 그래서 많은 감정을 느끼는 술을 다루고 싶었다”며 “술에 우리 역사와 삶, 인생이 담겨 있어 흥미로운 이야기가 많았다”고 말했다.

백종원도 “외국으로부터 영향을 받았지만 우리가 즐겨 마시는 술도 있고,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선조로부터 내려오는 술도 있다. 중요한 것은 우리가 왜 이 술을 좋아하게 됐나 알아가는 것”이라며 “가양조는 담금주도 있지만, 직접 술을 만든 문화도 있었다. 전통주가 지켜야 할 의무가 아니라 정말 맛있는 술, 그래서 선조들이 만들었구나 하는 생각도 하시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예고편만 봐도 여운이 남는다. 다양한 스타들이 등장해 상기된 얼굴로 방송에서 쉽게 꺼내지 못했던 이야기들을 풀어낸다. 총 6화로 구성된 ‘백스피릿’은 두고두고 집에서 혼자 홀짝거릴 때마다 먹방을 보듯 틀어놓고 함께 즐기게 되지 않을까.

박 PD는 “백종원과 친분이 있던 분들과 함께 할 때는 나도 친구를 불러 한잔 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처음 만난 분과는 설렘, 어색함, 그 짜릿함이 느껴졌다가 한잔 한잔마다 가까워지는 모습을 보며 ‘나도 지금 새로운 누군가를 만나야 하나’ 싶어졌다”며 “결국 분위기를 따라가게 됐고, 그 분위기가 잘 담겼다”고 기대를 전했다.

한편 만능 양념같은 백종원과 다양한 술이 만나 맛깔나는 술자리를 선사할 ‘백스피릿’은 10월 1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