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서경스타문화
10주년 블루스퀘어···최다 관객 작품은 '지킬앤하이드'

2011년 개관 이후 1031건 공연·전시 등

누적 회차 7,000회…1,000만 관객 방문

최고 객석점유율은 99% '오페라의 유령'





인터파크씨어터의 블루스퀘어가 올해 11월로 개관 10주년을 맞았다. 10년간 이곳 무대에 오른 뮤지컬·콘서트·팬미팅 등 행사는 1,031건. 다목적 공연장과 전시장 등 이곳을 다녀간 관객만 1,000만 명에 달한다.

22일 인터파크씨어터에 따르면, 블루스퀘어는 지난 2011년 11월 4일 개관했으며 뮤지컬 전용 홀인 신한카드 홀과 콘서트에 촤적화된 마스터 카드 홀을 중심으로 다양한 공연을 선보여 왔다. 블루스퀘어에서 진행된 공연과 행사 건수는 1,031건, 누적 회차는 7,743회에 달한다. 이들 두 개의 전용 극장의 누적 관객은 600만 명이며 300석 규모의 카오스홀, 아트마켓·전시 등을 진행할 수 있는 NEMO 등의 방문객까지 더하면 블루스퀘어를 찾은 인원은 1,000만 명 가량으로 추정된다.

신한카드 홀은 2011년 개관작 ‘조로’를 시작으로 최근에 막을 내린 ‘엑스칼리버’까지 총 41편의 대극장 뮤지컬을 무대에 올렸다. 10년간 공연된 뮤지컬 작품 중 가장 높은 객석 점유율을 보인 작품은 2012년에 선보인 ‘오페라의 유령 25주년 기념 내한공연’으로 129회차의 공연이 99% 점유율을 기록했다. 누적 관객이 가장 많았던 뮤지컬은 ‘지킬앤하이드’(2014)로 24만 2,000명이 관람했고, ‘위키드 오리지널 내한공연’(2012) 23만 5,000여 명, ‘레미제라블’(2013) 20만 3,000여 명, ‘오페라의 유령 25주년 기념 내한공연’(2012) 20만 2,000여 명, ’맘마미아 오리지널 내한 뮤지컬’(2013) 18만 2,000여 명의 순으로 나타났다.





국내 관객뿐 아니라 외국인 관객의 방문도 두드러졌던 것으로 나타났다. 블루스퀘어에서 열리는 공연 중 외국인 관객이 예매한 관람권은 총 5만 6,000매로 일본 관객의 비중이 53.5%로 가장 높았고, 영어권 관객이 41.6%, 중국어권 관객이 4.9%의 비중을 보였다. 이 중 가장 많은 티켓을 구매한 ‘외국인 출석왕’은 총 134장의 티켓을 예매한 일본 여성 관객인 것으로 나타났다.

인터파크씨어터 김양선 대표는 “블루스퀘어 개관 이래 10년의 기록은 문화 예술의 일선에서 힘쓰는 제작사 관계자들과 아티스트, 수준 높은 관객이 없었다면 불가능했던 일”이라며 “제작사에 안정적인 제작 환경을 제공하면서 관객에게는 세계적인 콘텐츠를 소개하려는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레저부 송주희 기자 ssong@sedaily.com
어렵고 모른다고 부끄러워하지 않고, 열심히 물어보고 공부하겠습니다.
안다고 자만하지 않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