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경제 · 금융재테크
극한 초보를 위한 초간단 '주식 사는 법' [코주부베이직]






현생에 치여, 막연한 두려움 때문에 n년째 ‘투알못’에 머물러있는 독자님을 위한 코너 '코주부 베이직'두 번째 시간입니다. 지난 번 대망의 첫 번째 시리즈로 주식 계좌 개설하는 방법을 소개해드렸는데요. 이번에는 주식을 구매하는 방법을 알려드리려고요. 주식 계좌는 있는데 주식은 한 번도 사본 적 없는 사람들 어서 모이세요! 이제 우리도 삼성전자, 테슬라의 주주가 돼 보자구요.

퇴근 후엔 주식 못사요. 거래시간 절대 지켜!


기본 중의 기본! 바로 거래 시간입니다. 인터넷으로 어디서든 거래가 가능하다 보니 365일 24시간 주식을 살 수 있는 걸로 오해하시는 분들이 있는데요. 주식 거래는 거래 시간이 엄격하게 정해져 있습니다. 주식 정규 거래 시간은 토요일과 일요일, 공휴일을 제외한 평일 9:00 ~ 15:30입니다.

사실 정규 거래 시간 이외를 뜻하는 '시간 외 거래'도 가능하지만, 가격 기준이 정규 거래 시간과 다르고 매수, 매도시 고려해야 할 사항도 많아 초보자들에겐 어려워요. 일단은 정규 거래 시간에 거래하면서 감을 익히기를 추천합니다. 다양한 시간 외 거래에 대해서는 다음에 자세히 설명드릴게요.

삼성전자 주식 사봅시다




1. 내 주식 거래 계좌에 돈이 있는지 확인하세요.

2. '주식 주문’ 메뉴에서 ‘삼성전자’를 검색하세요.

삼성전자 종목 검색에서 바로 매수하는 방법도 있습니다. 아무튼 주식을 찾은 후 주식 주문, 사기, 매수 등의 버튼을 누르면 됩니다.

3. 구매 가격과 수량을 적은 후 ‘매수’ 버튼을 누르세요.

에디터가 거래한 시점 기준 가격은 7만100원입니다. 구매 수량 1주를 선택하고 현금매수 버튼을 누릅니다. 가격은 기본 설정된 '보통'을 그대로 선택합니다. 매매금액 옆 작게 보이는 '미리 계산' 버튼을 누르면 수수료, 세금 등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4. 잠시 후 거래가 체결되면 완료!

주문을 넣었다고 바로 주주가 되는 것은 아닙니다. 누군가가 여러분이 제시한 가격에 주식을 팔아야 최종 거래가 성사되는데요. 이를 '체결'이라고 합니다.

원하는 대로 가격을 쓸 수 있다고? 그럼 더 싼 가격을 적으면 안되나?




주문 가격은 적는 사람 마음입니다. 그럼 보통 가격인 7만100원보다 100원 저렴한 7만원에 삼성전자 주식을 주문하면 어떻게 될까요? 위의 이미지를 보시면 7만원에 주문한 주식은 체결이 되지 않았습니다. 아무도 그 가격에는 주식을 팔지 않은 거죠. 이렇게 체결되지 않은 거래는 직접 취소할 수 있고, 취소를 하지 않더라도 당일 장이 마감되면 자동으로 취소됩니다.

반면 100원 비싼 7만200원에 주문을 낸다면 아마 빠르게 체결이 됐을 겁니다. 주식 거래는 가격이 높은 순, 같은 가격이라면 더 빨리 주문한 순, 같은 가격과 같은 시간이라면 더 많은 양을 주문한 순으로 먼저 이뤄지거든요.

자, 이제 여러분도 당당한 동학개미의 일원이 되셨습니다. 다음 코주부 베이직에서는 주식으로 돈 버는 진짜 방법을 알려드리려 합니다. 내가 갖고 있는 주식이 아무리 올라도 팔기 전에는 돈을 번 게 아니죠. 주식 파는 방법 오늘처럼 자세히 알려드릴게요. 그럼 다음 시간에 만나요 안녕!

코주부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 기사는 서울경제의 재테크 뉴스레터 ‘코주부’에 게재된 내용입니다. 코인, 주식, 부동산까지 요즘 가장 핫한 재테크 소식을 알기 쉽게 풀어드리는 코주부 레터. 아래 링크에서 구독신청하시면 이메일로 매주 월, 목요일 아침 8시에 보내드립니다.(무료!)

구독 링크와 아카이브 →https://url.kr/kojubu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