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20대 국회 마지막 법사위 국감, 첫날부터 ‘조국 국감’으로 출발

  • 이지성 기자
  • 2019-10-02 13:20:00
  • 사회일반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20대 국회 마지막 국정감사가 첫날인 2일부터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공방을 벌이며 ‘조국 국감’으로 출발했다.

이날 서울 서초동 대법원에서 열린 국회 법사위의 대법원 국감에서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은 “조 장관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도 3번의 청구 끝에 발부됐고 법원의 반대로 조 장관 부부의 휴대폰 압수와 계좌 추적이 막혔다”며 “법원의 신속하게 자료를 내놓아야 한다”고 말했다.

같은 당 김도읍 의원도 조 장관에 대한 의혹을 이어갔다. 김 의원은 “조 장관이 유학비로 태광그룹으로부터 15만달러의 장학금을 받고 이호진 회장의 보석을 요청하는 탄원서를 제출했다”며 “당시의 보석 허가서, 보석에 대한 검찰 의견서, 보석을 허가한 판사 명단을 제출해달라”고 주장했다.

박지원 무소속 의원은 조 장관과 그 가족에 대한 검찰의 수사가 과도하다며 비판을 제기했다. 박 의원은 “한 사람의 가족에 대해 70건의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한다는 것은 도저히 있을 수 없다”며 “법원은 검찰의 이러한 과도한 수사에 대해서 영장 발부나 판결로 인권을 보호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은 “압수수색 영장의 숫자가 많다고 해서 인권침해라는 주장은 잘못된 것”이라며 “검찰은 법과 원칙에 따라 증거와 진실이 말해주는대로 따라갔다”고 맞섰다.

한편 주 의원은 조재연 법원행정처장에게 “조 장관이 민정수석으로 있을 때 통화한 적이 있느냐”고 질문하며 청와대와 사법부의 유착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조 처장이 “절대로 그런 적이 없다”고 대답하자 주 의원은 “만약 거짓으로 드러나면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거듭 경고했다.
/이지성기자 engin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